게티이미지뱅크

인천시가 원도심에 방치된 빈집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활용하기 위해 빈집 위치와 소유주 등 정보를 인터넷에서 확인할 수 있는 인터넷 ‘빈집은행’을 구축해 내년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시는 이달부터 빈집 실태조사에 들어갔으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국감정원과 ‘빈집정보시스템’을 구축해 빈집은행을 내실 있게 운영할 예정이다. 빈집 소유자가 동의하면 빈집 정보가 공개된다.

시는 원주민들이 떠난 도심에 방치된 빈집이 계속 늘면서 도시 미관을 해치고 주민들 안전을 위협한다고 판단해 2013년부터 ‘폐ㆍ공가 관리정비 사업’을 추진했다. 그 동안 폐ㆍ공가 2,550곳 중 928곳이 수리를 마쳤거나, 철거돼 주차장이나 공원 등으로 탈바꿈했다.

시 관계자는 “올 2월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이 시행됨에 따라 낡지 않았어도 1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빈집까지 관리대상을 확대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며 “빈집은행 외에도 기초자치단체와 한국감정원,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도시공사 등과 함께 민간의 빈집 활용을 유도하고 관련 법령 개선 등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