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의료기관 설치 확대방침

양승조(왼쪽)지사가 천안시외버스터미널 임산부 전용창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도지사의 공약 1호인 임산부 전용창구가 2,000곳을 돌파했다.

10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7월 5일 천안 시외버스터미널에 ‘임산부ㆍ아이동반 고객전용 매표창구’ 개소 이후 7일 현재 2,093곳에 전용창구를 설치했다.

임산부 전용창구는 양 지사가 지난 7월 2일 ‘저출산 극복 분위기 확산을 위한 임산부 전용 민원창구 계획’을 임기 첫 결재로 충남도가 중점 추진 중이다.

설치장소는 보건소 및 민간 의료기관이 1,246곳으로 가장 많았다. 금융기관 526곳, 도와 시 군청, 읍 면 동사무소가 225곳으로 뒤를 이었다. 농협은 무려 500곳에 임산부 전용창구를 설치했다.

이밖에 버스터미널과 기차역은 43곳, 수협 및 항만터미널 32곳, 교육청과 교육지원청, 공공기관 등은 21곳에 설치했다.

도는 또 민간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임산부 전용창구 설치를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지난달 1일 도청 문예회관서 가진 8월 행복한 직원 만남의 날을 통해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직장 조성’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또한 지난 7월 NH농협은행, 하나은행 등과 임산부 우대 금리 적용 금융상품 개발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 임산부 배려 분위기 확산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