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 및 이브닝드레스'심사를 폐지하고 새롭게 바뀐 '2019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가 9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가운데 영예의 왕관을 차지한 미스 뉴욕 니아 프랭클린이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AP 연합뉴스
'수영복 및 이브닝드레스'심사를 폐지하고 새롭게 바뀐 '2019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가 9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가운데 영예의 왕관을 차지한 미스 뉴욕 니아 프랭클린에게 전년도 우승자인 카라 문디가 왕관을 씌워주고 있다. AP 연합뉴스
수영복 및 이브닝드레스'심사를 폐지하고 새롭게 바뀐 '2019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가 9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가운데 미스 코네티컷이 장기자랑에서 자신의 재능을 뽐내고 있다. AP 연합뉴스
수영복 및 이브닝드레스'심사를 폐지하고 새롭게 바뀐 '2019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가 9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가운데 미스 코네티컷이 장기자랑에서 자신의 재능을 뽐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가운데 9일(현지시간) 2019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미스 뉴욕 니아 프랭클린이 청중들에게 자기소개를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수영복 및 이브닝드레스'심사를 폐지하고 새롭게 바뀐 '2019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가 9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가운데 미스 뉴욕인 니아 플랭클린이 장기자랑에서 자신의 재능을 뽐내고 있다. AP 연합뉴스
수영복 및 이브닝드레스'심사를 폐지하고 새롭게 바뀐 '2019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가 9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가운데 미스 니아 프랭클린이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수영복 및 이브닝드레스'심사를 폐지하고 새롭게 바뀐 '2019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가 9일(현지시간)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가운데 영예의 왕관을 차지한 미스 뉴욕 니아 프랭클린이 무대위에서 손을 흔들며 답례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