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사업 주체 공기업과 MOU체결

김상균(왼쪽 두번째)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망가라이역 역세권개발사업 참여를 위한 개발사업 주체와 MOU를 체결한 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철도시설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인도네시아 역세권 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철도시설공단은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최대 교통요충지인 망가라이역을 도시의 핵심 환승철도역사로 개발하기 위한 ‘한-인도네시아 망가라이 역세권 개발 협력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방한에 맞춰 열린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 현장에서 인도네시아 건설공기업인 PTPP와 체결했으며 롯데자산개발, 롯데건설이 함께 했다.

망가라이역은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국철 3개노선, 고속철도(자카르타-반둥) 등 5개 노선이 교차하는 역으로, 브까시와 보고르, 데폭 등 3개 거점 도시를 연결할 예정으로, 이곳에 복합역사와 호텔, 상업시설, 주거시설 등이 포함된 역세권 개발이 추진된다.

철도공단은 앞서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 벨로드롬역-글라빠가딩간 5.8㎞를 수주했으며, 앞으로 2,3단계 사업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인도네시아 핵심 철도지역에 대한 중장기 교통인프라 구축과 지역개발을 추진해 양국간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우리가 보유한 철도분야 개발 노하우와 기술을 활용하여 인도네시아 역세권 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 양국 협력의 모범사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