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성장계획 발표
“5년간 5GㆍAI 인프라 구축 집중”
황창규 KT 회장.

KT그룹이 내년부터 5년 동안 4차 산업혁명 핵심 인프라인 5세대(5G) 통신과 인공지능(AI) 등 분야에서 23조원을 투자하고 정규직 3만6,000명을 채용하겠다는 ‘4차 산업혁명 중심 혁신성장계획’을 10일 발표했다.

투자 규모는 분야별로 ▦AI, 클라우드, 가상현실(VR) 등 융합 정보통신기술(ICT) 3조9,000억원 ▦5G 등 네트워크 9조6,000억원 ▦정보기술(IT) 고도화 및 그룹사 성장에 9조5,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5G 분야에서는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인프라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AI 서비스를 공동 연구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상생협력 펀드도 5,0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신설되는 맞춤형 무상 교육 과정은 ‘4차산업아카데미’ ‘5G아카데미’ 등으로 이곳에서 연간 400명씩 5년 동안 2,0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KT는 AI, 소프트웨어 등에 대한 이론과 실무 교육을 제공하는 ‘AI아카데미’를 운영 중인데, 교육 분야와 지원 규모를 대폭 늘려 일종의 ‘4차 산업혁명 전문인력 양성 사관학교’로 확장한다는 것이다. 기업에서는 AI, VR, 클라우드 등과 관련한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인력을 찾고 있는데 구직자의 역량을 기업이 원하는 수준으로 끌어올리면 고용확대 선순환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게 KT의 판단이다.

향후 5년간 KT가 직접 채용할 인원은 대학졸업자 6,000명을 포함해 3만6,000명이다. KT 측은 5G 등에 대한 투자로 10만명가량의 간접고용 유발로 총 일자리 창출 효과는 14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창규 KT그룹 회장은 “5G를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은 KT그룹뿐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에 놓칠 수 없는 기회”라며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물론, 5G 10기가 인터넷 등 인프라 혁신과 AI, 빅데이터 등 ICT 융합을 선도해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