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장 3명, 관문건설 촉구 공동 합의문
국무총리실에 신공항 검증위원회도 설치
신공항 추진위 구성은 추후 논의키로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국회의원이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부산ㆍ울산ㆍ경남 3개 광역단체장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촉구 공동합의문 발표와 함께 정부와 별도의 부울경 실무검증단을 구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경남도 제공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건설 기본계획 발표에 대해 부산ㆍ울산ㆍ경남 광역단체장들은 정부와 별도의 실무검증단을 꾸려 국토교통부와 제기된 쟁점에 대해 공동으로 검증 활동을 해나가기로 했다. 또 검증결과에 대해 국토부와 부울경 입장이 달라 각자 입장만을 고수하며 평행선을 달릴 경우에 대비, 국무총리실 산하에 동남권 신공항 검증위원회도 만들 것도 요청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김해 을)은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고 부울경 단체장들이 지난 9일 만나 공동대응기구를 확대, 강화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토부와 합의한 공동검증단 구성은 유효하며 소음, 안전성 등 5가지 문제에 대해 부울경 단체장들이 전문가들을 위촉해 함께 재조사 차원의 전면적인 검증을 벌이기로 했다”며 “공동검증단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검증을 통해 재조사 차원의 면밀한 검토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자적으로 꾸릴 실무검증단은 공항시설, 비행절차 수립, 수요예측, 소음 등 환경, 법률 등 총 5개 각 분야에 전문가 2∼3명씩 위촉해 지금까지 제기된 문제점 등에 대해 실무적인 검토에 나설 예정이다.

또 최종 판단기구 역할을 할 총리실 산하 검증위는 국무총리실, 국토부, 부울경 광역단체가 동수로 추천하는 공항 관련 각 분야 전문가로 꾸릴 계획이다.

이들은 3개 지역 단체장들이 제기한 문제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검증하고 부울경 단체장들은 이 결과에 대해 조건 없이 승복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광역단체장 회동에서 제기된 신공항 추진위원회는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만 참여할 경우 지역 대표성이 약하고 정파적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 추후 논의키로 했다.

김 의원은 이달 내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면담을 요청해 총리실 산하 검증위 구성 및 중재를 요청키로 하는 한편 이와 별도로 감사원 특별감사를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부울경 단체장들은 9일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촉구 공동 합의문’에서 신공항 건설에 대해 정부의 공정하고 합리적인 결정을 이끌어 내기 위해 공동 노력키로 하는 등 5개 항에 합의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