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0여만원 뺏은 뒤 야산 도주

범행 3시간30분 만에 붙잡혀

“식당 대출금 갚으려 범행” 주장

10일 검거된 충남 당진 송악농협 강도 용의자가 당진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 당진의 한 농협에 침입한 뒤 흉기로 직원을 위협해 현금 수천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50대 여성강도가 범행 3시간 30분만에 붙잡혔다.

10일 당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30분 쯤 당진시 송악읍 복운리 송악농협 상록지점에서 현금 2,754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던 A(52)씨를 붙잡아 특수강도 혐의로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쯤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게 양봉용 그물망 모자를 쓴 뒤 건축현장에서 사용하는 못을 전동으로 발사하는 타정기를 들고 농협에 들어갔다.

농협에 일을 보러 온 여성 고객을 붙잡고 등 뒤에 타정기를 대고 위협하며 은행창구 직원에게 다가가 돈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은행 내부 벽면을 향해 못 6발을 발사해 고객과 직원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 직원이 현금을 담은 자루를 건네주자 고객을 풀어주고 문밖을 나섰다.

그는 농협 인근에 미리 주차해 놓은 자신의 차를 타고 달아났다.

당시 농협에는 6명의 직원과 고객 등 12명이 있었으나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50대 여성강도가 범행에 이용한 한 검정색 승용차를 견인차로 끌어내고 있다. 당진경찰서 제공

신고를 받은 경찰은 헬기와 기동대를 동원, 수색에 나서는 한편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차량을 버리고 송악면 월복리 야산에 숨어있던 A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에서 “최근 운영하는 식당이 경기불황으로 운영이 어렵게 되자 대출금을 갚기 위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범행에 앞서 차량번호판을 진흙으로 가리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집안에 보관하고 있던 타정기를 챙긴 뒤 범행 이후 경찰 수사를 피하기 위해 정글 모자와 양봉그물망으로 얼굴을 가리고 은행에 들어갔다.

이 때문에 사건 초기 A씨는 여장을 한 강도로 알려졌었다.

당진=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