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신창현 의원에 전달
직원 “신 의원이 먼저 요청”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신창현(민주당) 의원실에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관련 LH 내부 정보’를 전달한 사람은 경기도청 공무원이 아닌 국토부 소속 파견 공무원이라고 10일 밝혔다.

경기도 관계자는 “추가 조사 결과 지난 4월 23일 경기도에 파견된 국토부 소속 직원 A(4급)씨가 8월말쯤 신 의원에게 LH의 공공택지개발계획 요약자료를 SNS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도는 또 “해당 직원은 ‘신 의원실에서 먼저 해당 자료를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는 이와 관련해 이날 실시하는 국토부 감사에 해당 내용을 상세히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신 의원실은 경기도내 신규 택지개발 후보지를 사전 공개하고 해당 자료를 경기도청서 받았다고 출처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경기도는 즉각 반박자료를 내고 “경기도는 과천시가 자족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해당지역에 대한 독자적 개발계획을 추진 중이었고 이를 과천이 지역구인 신 의원실에 협조를 요청한 것”이라면서 “경기도가 제공한 자료는 ‘경기도의 독자적 개발방안’에 관한 것이고 국토부의 택지개발 관련 자료는 아니다”고 밝혔었다.

파문이 확산되자 국토부는 지난 6일 ‘과천 성남 등 경기도 신규택지 7곳을 물색 중’이라는 언론보도와 관련, “초기검토자료의 외부유출 사안을 엄중히 판단하고 있다”며 “즉시 감사에 착수한다”고 밝혔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도 12일 전체회의를 열고 사전 유출 의혹에 대해 집중 질의할 계획이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