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들, 정권수립 70돌 이튿날 일제 보도
철저 ‘로키’ 모드… 북미 협상 재개 고려한 듯
김정은 첫 참석 중앙보고대회서 “경제” 강조
金, 시진핑 특사엔 “북중관계 발전 의지” 피력
9일 열린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외빈들이 열병식을 지켜보고 있다. 이 장면은 10일 오전 북한 관영 조선중앙TV가 방영했다. 연합뉴스

철저히 절제된 ‘로키’(low-keyㆍ저강도) 모드다. 북한의 정권 수립 70주년 기념 열병식 이야기다. 미국 본토가 사정권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꺼내놓지 않은 것도 모자라 소식 공개마저 하루 미뤘다. 핵 무력 과시를 대신한 건 “경제 건설” 다짐이었다.

북한 매체들은 정권 수립 기념일(9ㆍ9절) 당일 진행된 열병식 소식을 하루 지난 10일 일제히 보도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9월 9일 혁명의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돌 경축 열병식 및 평양시 군중시위가 성대히 거행되었다”고 전했고, 라디오 매체인 중앙방송도 비슷한 시각에 열병식 개최 소식을 알렸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오전 9시 10분쯤부터 첫 방송 순서로 전날 열병식 녹화 영상을 방영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열병식에 참석했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열광의 환호를 올리는 열병식 참가자들과 군중들에게 따뜻이 손 저어주시며 공화국 창건 70돌을 맞는 전체 인민군 장병들과 인민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보내시었다”고 소개했다.

통신에 따르면 주석단 및 주석단 특별석에 등단한 이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를 비롯한 당과 정부의 간부들, 인민군 지휘성원들이다. 외빈으로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 대표로 방북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무함마드 압델 아지즈 모리타니 대통령, 살바도르 발데스 메사 쿠바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 힐랄 알 힐랄 시리아 아랍사회부흥당 지역부비서,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주석단에 초대됐다. 특히 중국 권력서열 3위인 리 상무위원장의 경우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주석단에 나란히 나와 열병식을 지켜봤다.

북한이 외신기자들까지 대거 초청해 열병식을 치르고도 자국 매체를 통해 당일 보도하지 않은 건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조선중앙TV는 김정은 위원장 집권 뒤 열린 대규모 열병식을 한 차례 빼고 모두 생중계했다. 해빙이 시작된 뒤인 올 2월 건군절(정규군 창설 기념일) 열병식 때에도 오전 11시 30분부터 생중계 없이 행사가 치러지긴 했지만 당일 오후 5시 반부터 1시간 40여분 간 녹화 방송이 이뤄졌었다.

이처럼 북한이 ICBM 등 전략무기들을 열병식에 동원하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 연설도 건너뛴 데 이어 행사 생중계마저 포기한 건 북미 협상 재개를 염두에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를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일 공산이 크다는 게 대체적 분석이다.

9일 북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인민군 탱크부대가 지나가고 있다.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는 등장하지 않았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평양=AP 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 뒤 처음 모습을 드러낸 9ㆍ9절 중앙보고대회에서는 “경제”가 강조됐다. 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돌 경축 중앙보고대회가 9일 평양의 ‘5월1일 경기장’에서 진행되었다”며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대회에 참석하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보고를 맡은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종합적 국력과 전략적 지위가 최상의 경지에 올라서고 사회주의 위업 수행에서 전면적 부흥의 새 시대가 열리고 있는 시기에 공화국 창건 70돌을 맞이하는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크나큰 자랑이며 민족사적 대경사”라고 자부했다.

이어 “창건된 지 2년도 못 되는 청소한 공화국이 제국주의 강적을 때려 부수고 조국의 자유 독립과 세계 평화를 수호함으로써 우리나라는 영웅의 나라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영웅적 군대, 영웅적 인민으로 세계에 이름을 떨치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제국주의’라는 표현을 쓰긴 했지만 미국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다.

그는 “당이 제시한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관철하기 위한 혁명적인 총공세, 경제 건설 대진군을 다그쳐나가야 한다”며 “자력갱생의 혁명 정신으로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 목표 수행을 위한 증산돌격운동을 힘있게 벌여 경제 강국 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에서 결정적 전환을 이룩하며 과학기술 강국, 인재 강국 건설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공화국 정부는 앞으로도 북남관계 개선과 조국 통일을 위하여, 조선반도(한반도)의 영원한 평화와 안정, 정의로운 새 세계 건설을 위하여 계속 힘차게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믿는 구석은 전통적 우방이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전날 리잔수 상무위원장을 접견한 김정은 위원장은 “조중(북중) 두 나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인 조중 친선을 끊임없이 강화 발전시켜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한 선택이고 절대불변의 방침”이라며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이미 합의한대로 고위급 래왕을 더욱 강화하고 전략적 의사소통을 긴밀히 하여 그 누가 건드릴 수 없는 특수하고도 견고한 조중관계를 보다 굳건하고 심도 있게 발전시켜나갈 의지”를 피력했다.

북한 국가관광총국이 운영하는 사이트 '조선관광'에 7일 올라온 새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공연 예고 영상의 한 장면. 연합뉴스
김정은 부부, 5년 만에 재개된 집단체조 공연 관람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9ㆍ9절인 전날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진행된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을 관람했다고 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이 자리에는 리잔수 상무위원장과 마트비옌코 상원의장 등이 동석했다.

북한 국가관광총국이 운영하는 사이트 ‘조선관광’이 공개한 집단체조 예고 영상은 부채춤과 장구춤, 인라인 스케이트를 탄 어린이들의 행렬 등 일사불란한 군무와 더불어 바닥에 색색의 조명이나 영상을 상영하는 일종의 ‘미디어 아트’도 선보였다.

이달 30일까지 이어지는 집단체조 공연은 2013년 9월 이후 5년 만이다. 70주년 9ㆍ9절을 맞아 재개됐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