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최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제안한 ‘출산주도성장’ 정책에 국민 10명 중 6명은 반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를 받아 지난 7일 전국 성인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에 따르면, 출산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반대 의견은 61.1%로 찬성(29.3%)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매우 반대’는 35.6%, ‘반대하는 편’은 25.5%, ‘매우 찬성’은 12.9%, ‘찬성하는 편’은 16.4%로 조사됐다. 리얼미터 측은 “모든 지역과 대부분 계층에서 반대 의견이 우세했지만, 학생들은 찬성 의견이 절반 이상으로 많았다”며 “한국당 지지층에서도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반대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소폭 많았다”고 분석했다.

출산주도성장은 출산 장려금으로 2,000만원을 지급하고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 지원금 1억원을 주자는 주장이다. 김 원내대표가 지난 5일 처음으로 제안했는데, 더불어민주당 등은 “여성의 출산을 성장의 도구로 여기는 국가주의적 사고방식”이라고 혹평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c.go.kr) 참조.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