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혼동 피하기 위해 무덤 주인까지 함께 쓰기로

유네스콘 세계유산 조선왕릉- 정릉. 한국일보 자료사진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조선왕릉의 명칭과 표기가 ‘정릉(중종)’처럼 무덤 주인을 병기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문화재청은 이달부터 조선왕릉 능(陵)과 원(園) 명칭을 능호와 원화뿐만 아니라 무덤의 주인인 능주와 원주를 함께 쓴다고 10일 밝혔다. 새 명칭과 표기법 도입에 따라 경기 구리 동구릉에 있는 건원릉은 건원릉(태조), 서울 강남구 정릉은 정릉(중종)으로 쓰게 된다.

적용 대상은 왕릉 42기와 원 14기다. 무덤 주인 병기 방식에 따라 한글 능호가 동일해 혼동을 줬던 능호들의 구분이 명확해질 전망이다. 예를 들어 조선왕릉 중 장릉은 세 개로 단종이 묻힌 강원 영월 장릉(莊陵), 인조 부친 원종과 부인 인헌왕후 무덤인 경기 김포 장릉(章陵), 인조와 부인 인열왕후를 모신 경기 파주 장릉(長陵)이 한글 표기에 따라 혼란을 일으켰다. 경기 여주의 세종 영릉(英陵)과 효종 영릉(寧陵), 중종 정릉(靖陵)과 태조 정비 신덕왕후의 성북구 정릉(貞陵)도 명확히 구분할 수 있게 된다.

문화재청은 사적 지정 명칭과 유네스코 등재 명칭은 변경하지 않을 방침이다. 새 표기법은 문화재청 홈페이지와 조선왕릉관리소 홈페이지, 문화재 안내판, 홍보자료에만 적용한다. 구리 동구릉과 서울 헌인릉처럼 여러 왕릉이 모인 왕릉군 명칭은 기존 명칭을 유지한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