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제비원문화재단과 솔나라가 문화경제가치 창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안동농협 제공.

안동제비원문화재단과 방향제 등을 생산하는 기업인 솔나라는 8일 오후 안동 농협소회의실에서 소나무로 연결된 인연을 함께 공유하여 미래의 새로운 지역융합 문화경제를 창출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진행된 협약은 안동제비원문화재단과 솔나라가 안동을 대표하는 제비원의 역사와 한국정신문화수도가 세계적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역의 뿌리가 되는 대표문화상품을 적극 개발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소나무의 본향임을 알리는데 힘을 쏟는 안동제비원문화재단과 솔잎을 주원료로 연구 개발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독창성을 가지고 다양한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는 ‘솔나라’가 소나무로 연결된 인연을 함께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상생의 시발점이 되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솔나라’는 17년간 식품ㆍ화장품ㆍ방향제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매출의 60%를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 제20회 경북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하회탈 등을 소재로 만든 솔잎방향제 ‘솔솔이’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권순협 제비원문화재단 이사장은 “솔잎을 주원료로 연구 개발하고 있는 ‘솔나라’가 소나무로 제비원문화재단과 새로운 인연을 맺으면서 상호간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문화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권정식기자 kwonjs5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