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5일까지 대양 공동연구 공모
“내년 26억원으로 연구 기회 확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은 ‘이사부호’ 등 연구선의 산ㆍ학ㆍ연 공동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9년 대양 공동 연구과제’를 11월 5일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해양과기원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첨단 대양연구선인 ‘이사부호’ 취항(2016년 11월)을 계기로, 그간 사용료 부담 등으로 연구선 활용이 어려웠던 산ㆍ학ㆍ연에 대양연구의 문을 넓혀주기 위해 지난해부터 ‘연구선 산ㆍ학ㆍ연 공동활용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기회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 기울여왔다.

특히 내년엔 총 26억원으로 예산을 크게 확대했으며, 공모 일정도 앞당겨 더 많은 연구자들에게 대양연구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내년 사업은 태평양, 인도양, 연근해 등에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보유한 연구선을 활용, 대양탐사 수행 과제를 지원하는데, ‘해양수산연구개발사업 운영규정 제4조’가 규정한 기관에 재직 중인 대학(교) 전임강사 이상, 민간기업의 선임급 이상, 연구선을 보유하지 않은 공공기관 소속의 선임급 이상 연구원은 누구나 응모할 수 있으며, 이사부호 및 아라온호는 5일 내외, 온누리호 및 이어도호는 10일 내외로 신청이 가능하며,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된 과제는 전문가 자문단의 연구계획서 검토와 평가위 평가 등을 거쳐 12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KIOST 홈페이지(http://www.kiost.ac.kr)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관계자는 “우리나라 해양과학기술 연구경쟁력과 산ㆍ학ㆍ연 간 협력 강화를 위해 내년 관련 연구비 지원이 확대된 만큼 대양연구의 기회를 갖지 못한 많은 연구자들이 좋은 연구 주제로 응모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