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국내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9일 환자가 격리 치료 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고영권 기자

쿠웨이트를 방문했다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61세 남성에 이어 우리 국민 1명이 메르스 감염 유사 증세로 현지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9일 “우리 국민 1명이 발열 및 기침 증세로 (쿠웨이트) 현지 병원에 입원해 격리 관찰 중에 있다”면서 “다른 1명은 병원 방문 후 특이소견이 없어 귀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전날 국내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과 같은 회사 직원들로 알려져 현지에서 이 남성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메르스 확진 판정 발표 이후 본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반을, 주쿠웨이트대사관에 현지 상황반을 각각 구성해 현지 보건당국 등과 협조하며 우리 국민에 대한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아울러 보건 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메르스 감염예방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향후 쿠웨이트 내 메르스 발병 현황 파악과 예방을 위해 보건당국은 물론 한인회, 기업체들과도 협조해 안전조치를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