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OK 저축은행과 현대캐피탈의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의 문성민이 강서브를 넣고 있다. 제천=연합뉴스

KB손해보험이 남자부 한국배구연맹(KOVO)컵 첫 경기에서 한국전력에 풀세트 접전 끝에 역전승을 거뒀다.

KB손해보험은 9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ㆍ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A조 1차전에서 한국전력에 3-2(25-20 19-25 20-25 25-23 15-9)로 승리했다. 이강원이 25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2년 연속 KB손해보험 유니폼을 입은 외국인 선수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는 20점득점을 기록했다. 손현종도 14점을 보탰다.

KB손해보험이 먼저 1세트를 25-20으로 잡았다. 2세트부터 한국전력 서재덕과 공재학의 쌍포가 불을 뿜었다. 한국전력은 2세트 서재덕이 6득점을 올려 25-19로 반격에 성공했고, 3세트에는 공재학이 분위기를 이끌었다. KB손해보험은 4세트 접전에서 알렉스가 고비마다 득점을 올려 듀스까지 가지 않고 세트를 마무리했다. 팽팽한 접전은 결국 5세트 들어 체력에서 앞선 KB손해보험의 승리로 끝났다.

이어 열린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현대캐피탈과 최하위 OK저축은행의 경기에서는 현대캐피탈이 완승을 따냈다. 현대캐피탈은 새 외국인 선수 크리스티안 파다르(등록명 파다르)와 이적생 전광인의 활약을 앞세워 3-0(25-21 25-22 25-21)으로 승리했다. 파다르는 17득점으로 양 팀 최다를 기록했고, 국가대표 주전 공격수 전광인은 블로킹 4득점 포함 12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번 시즌 OK저축은행 유니폼을 입은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는 17점을 올리며 정규시즌 활약을 예고했다.

남자부 7개 구단과 초청팀인 일본 JT선더스까지 8개 구단이 참가한 KOVO컵대회는 조별리그 상위 2개 팀은 준결승에 진출하며, 결승은 16일에 열린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