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재에 맞춰 재단 설립안 공개
9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 고(故) 노회찬 전 국회의원 49재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있다. 뉴스1

“49재가 끝나면 노회찬 원내대표가 어떤 삶과 어떤 발걸음으로 어디로 가실까 생각하겠다.”

정의당과 진보 진영 인사들이 9일 고 노회찬 전 의원 49재 추모행사를 열고 넋을 기렸다. 정의당은 49재에 맞춰 ‘노회찬재단’ 설립안을 공개하며 ‘제2의 노회찬’ 양성에 당력을 쏟겠다고 밝혔다.

유족들과 정의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일찍부터 노 전 의원 묘소가 있는 경기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을 찾아 추모객을 맞았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심상정 의원 등 당 소속 의원들은 물론 권영길·천영세 전 민주노동당 대표와 정광필 전 이우학교 교장, 유시민 작가 등 진보 진영을 대표하는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이날 묘역을 찾은 일반 추모객만 500여명에 달했다. 일부는 엽서에 글을 적어 묘소 옆 상자에 남겼다. 부인 김지선씨가 절을 하며 오열하자 참석자들 일부도 함께 흐느꼈다.

추모사를 맡은 윤 원내대표는 “우리 당 지도부뿐 아니라 당신께서 늘 마음과 시선으로 보듬었던, 우리 시대 투명인간처럼 살아가는 모든 서민들 곁에, 그 마음에 다시 오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와 권영길·심상정 전 대표를 비롯한 각계 인사 18명은 이날 행사에서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노회찬재단(가칭) 설립안을 공개했다. 정광필 전 교장은 제안문을 통해 “노회찬의 꿈과 삶을 이어갈 제2·3의 노회찬을 양성하고 지원하겠다”며 “재단을 통해 노회찬이 했던 정치를 ‘노회찬 정치’로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재단 설립안에는 송영길·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유시민 작가,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백승헌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회장, 영화감독 박찬욱·변영주씨, 방송인 김미화씨 등이 참여했다.

정의당은 향후 노회찬재단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재단을 지원할 시민 후원회 모집도 시작할 계획이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