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텔레콤 사장

SK텔레콤이 서비스와 기술 혁신을 위해 ‘서비스위원회’와 ‘기술위원회’를 신설하는 조직 개편을 시행한다. 전담 조직을 만들어 인공지능(AI)과 5세대(5G) 분야에 관한 빠른 의사결정이 이뤄지도록 하는 게 목적이다.

SK텔레콤은 9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을 위원장으로, 주요 SK텔레콤 임원들과 이상호 11번가 대표, 이인찬 SK플래닛 대표 등이 참여하는 서비스위원회를 10일자로 신설한다고 밝혔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을 위원장으로 인프라, 연구개발(R&D) 관련 임원들이 참여하는 기술위원회도 이날 함께 출범한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

서비스위원회는 박정호 사장이 직접 챙기는 만큼 주력 사업 선정, 인수합병(M&A) 등 굵직한 안건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 품질 기준 정립, 관계사 경쟁력 제고, 내ㆍ외부 협업 등도 추진한다. 기술위원회에서는 AI와 5G 등 미래 산업에 대한 기술을 빠르게 확보하고 관계사들과 기술 협력을 도모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기존 서비스플랫폼사업부와 AI리서치센터를 ‘AI센터’로 통합한다. AI 기술이 사업으로 빠르게 연결될 수 있도록 두 조직을 합치는 것이다. AI센터는 김윤 AI리서치센터장이 맡는다. 박진효 원장이 이끌고 있는 ICT기술원 내부에는 ‘시큐리티기술원’과 ‘뉴모빌리티 태스크포스(TF)’를 두기로 했다. 보안과 자율주행, 드론 분야 기술 R&D 강화를 위해서다.

김윤 SK텔레콤 AI센터장

SK텔레콤 측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급변하는 정보통신기술 산업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고객 서비스 혁신과 핵심 기술 확보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