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대화 염두 두고 美 자극 피한듯
김정은, 리잔수와 참관… 북중 우호 과시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9·9절 기념 열병식에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의 손을 잡고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ㆍ9 절)을 맞은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대규모 병력을 동원한 열병식을 열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열병식에 등장하지 않았다. 북미대화 재개를 염두에 두고 미국을 자극할 수 있는 제스처는 피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보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10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두 시간가량 열병식을 진행했다. 중국 권력서열 3위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김 위원장과 손을 맞잡고 주석단에 올라 북중 우호관계를 과시했다. 리 위원장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보도했다.

이와 함께 이날 열병식에는 러시아 등 세계 각국 고위급 외빈과 외신기자 140여명이 참석했다. 열병식 동원 병력은 지난 2월 북한군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동원된 병력(1만 2,000여명)보다 약간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정보당국은 밝혔다.

동원 병력이 늘긴 했으나 전반적 분위기는 로키(low-key) 모드였다. 이날 AFP통신 등 외신들은 열병식에 ICBM이나 잠수함탄도미사일(SLBM)이 등장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은 비핵화 북미대화가 본격화하기 전인 지난 2월 건군절 70주년 열병식에선 1만 2,000여명의 병력과 함께 화성-14형과 화성-15형 등 미국을 겨냥할 수 있는 ICBM을 등장시켰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인 NK뉴스는 자체 트위터 계정에서 이날 열병식에 중거리탄도미사일도 등장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다만 재래식 무기로는 300㎜ 방사포(KN-09)와 지대공미사일 번개 5호(KN-06) 등이 포착됐다. 또 신형 대전차로켓으로 추정되는 무기도 등장했는데 북한이 수출용으로 개발한 불새-2를 개량한 불새-3로 추정된다.

북한은 지난해 4월 15일 김일성 주석 생일(태양절) 계기 열병식을 생중계한 것과 달리 이번 열병식은 생중계하지 않았다. 또 당일 오후 늦게라도 녹화 방송을 내보내 왔던 것과 달리 북한은 이날 오후 10시까지 열병식을 방송하지 않았다. 열병식이 줄 수 있는 위협적 메시지를 최소화한 것으로 이달 열리는 3차 남북 정상회담은 물론 향후 북미 간 대화 재개를 염두에 둔 제스처로 분석된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최근 정부의 대북특사단 방북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의 비핵화 진정성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며 “열병식에서 핵무기를 등장시키지 않은 것도 이런 연장선 상에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열병식에 참석한 김 위원장은 육성 연설 등을 통해 대내외 메시지를 전달하지는 않았다. 대신 주석단에 함께 자리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연설자로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에서 “(우리는) 최강의 전쟁억제력을 갖게 됐다”며 “평화번영의 만년 보검을 틀어쥔 우리 조국이 경제강국으로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앞서 9ㆍ9절 70주년을 맞은 이날 선대 지도자인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9ㆍ9절에 이 곳을 참배하기는 2012년 이후 6년 만이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