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백의 만찬’으로 불리는 제 3회 디네앙블랑 서울 2018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광장에서 도심 속 장관을 연출하며 성료됐다. 가수 에일리가 축하공연을 펼쳐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디네앙블랑은 규칙에 따라 당일 2시간 전까지 장소가 비밀에 감춰진다. 올해 행사가 열린 장소는 코엑스 광장이었다. 1500여 명의 참석자들은 각 집결지에서 줄을 지어 입장했다.

디네앙블랑의 시그니처 세러모니인 ‘냅킨 웨이브’로 시작된 순백의 만찬. 참가자들의 올 화이트 룩과 푸른 잔디, 새파란 하늘이 대비돼 그림 같은 풍경이 완성됐다.

가수 에일리 역시 흰 옷을 입고 등장해 파워풀한 공연을 선보였다. 참가자들은 열정적으로 노래를 따라 불렀고, 파티 분위기가 고조됐다. 길을 가던 시민들조차 발걸음을 멈춘 채 멀리서 에일리의 공연을 관람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모델 박형섭, 김기범, 배우 박태인, 정신의학과 전문의 양재웅, 양재진 원장 등 다양한 분야의 셀럽들이 참석해 파티를 즐겼다.

한 참가자는 “준비하는 만큼 즐길 수 있는 것이 디네앙블랑의 특징인 만큼 한달 전부터 준비했다. 친구들끼리 십시일반 그릇도 준비하고, 테이블 스타일링 아이디어를 내는 소소한 과정들이 색다른 즐거움이었다”고 말했다.

디네앙블랑 주최사 화이트디너코리아 박주영 대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성황리에 디네앙블랑 서울을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수많은 참가자들이 미식, 패션, 엔터테인먼트라는 공통된 주제 아래 하나가 됐으며, 자신에게 특별한 무언가를 제공할 수 있다면 적당한 불편함을 감수하는 문화 트렌드가 축제 현장에서도 확인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