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 로페스 코치 이어 동생 스티븐도 태권도계서 퇴출 불명예
스티븐 로페즈 AP 연합뉴스

미국 태권도 대표팀 코치로 올림픽에 네 차례나 참가했던 진 로페스(44)에 이어 올림픽에서 두 차례 금메달을 딴 동생 스티븐 로페스(40)도 성적 비행으로 태권도계에서 쫓겨났다. AP 통신 등 미국 언론은 8일(한국시간) 미국 세이프스포츠센터가 미성년자가 포함된 여자 선수에게 성폭행을 가한 혐의 등으로 스티븐 로페스를 영구제명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언론은 스티븐이 성적 비행을 가한 여성을 1997년 세계선수권 동메달 수상자인 맨디 맬룬, 청소년 대표팀의 앰버 민스 등이라고 보도했다. 세이프스포츠센터는 미국 내 모든 아마추어 스포츠 단체에서 발생하는 성적 비행을 조사하기 위해 2017년 발족한 비영리 기구다. 이번 결정으로 스티븐은 미국올림픽위원회(USOC)나 USOC가 인정하는 관련 단체들이 주관하는 모든 스포츠 활동에 영구히 참여할 수 없다. 스티븐은 2000년 시드니,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을 비롯해 세 번의 올림픽에서 메달(2008년 베이징 대회 동메달)을 딴 미국의 태권도 영웅이다. 2년마다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는 사상 처음 5연패(2001, 2003, 2005, 2007, 2009년)를 달성하기도 했다. 그의 여동생 다이애나와 남동생 마크도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메달을 땄다.

장남인 진은 동생들을 비롯한 미국 태권도 대표선수들을 지도한 베테랑 코치다. 지난 4월 세이프스포츠센터는 1997년부터 4명의 여자 태권도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진 코치를 영구제명했다. 당시 미국 언론이 입수한 세이프스포츠센터 보고서에는 진이 지난 수십 년간 성적 비행을 저질러왔으며 코치의 권위를 이용해 어린 선수들을 성적으로 학대했다고 지적했다. 4명의 선수가 지난 5월 로페스 형제와 함께 USOC, 미국태권도협회를 연방법원에 고소한 뒤 스티븐도 임시 자격정지 상태였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