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일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영상 속에서 김 위원장이 동행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김정은 왼쪽), 최룡해 당 부위원장(김정은 오른쪽) 등과 김일성·김정일 입상에 참배하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9일 정권수립 70주년(9·9절)을 기념해 개최한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등장하지 않았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교도 통신도 이날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 ICBM이 동원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교도 통신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해 주석단에서 열병식을 지켜봤다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열병식에서 연설은 하지 않았다고 교도 통신은 덧붙였다.

중국 권력서열 3위로 전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북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도 김 위원장과 나란히 주석단에서 열병식을 지켜봤다고 APTN은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 8일 이른바 '건군' 70주년을 맞아 김일성광장에서 개최한 열병식에 병력 1만2천여명과 '화성-14'형과 '화성-15'형 등 기존에 공개했던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