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는 추석 연휴 전후 기간 환경오염 행위 사전예방을 위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상수원보호구역 등 오염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특별감시ㆍ단속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1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전국 7개 유역ㆍ지방환경청, 17개 시도 및 기초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약 600여 명은 전국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3,600여곳, 환경기초시설과 주요 상수원 상류지역 880여곳 등을 감시, 단속한다.

10일부터 추석연휴 전인 21일까지 사전 홍보, 계도와 현지 점검을 실시한다. 22일부터 26일까지 연휴 기간 중에는 상황실 운영, 공단주변과 하천 등 취약지역 순찰강화, 환경오염 신고창구(국번없이 110 또는 128) 운영 등으로 환경오염 사고에 대비한다. 27일부터 10월 2일까지는 연휴기간 동안 처리시설의 가동중단 등으로 환경관리가 취약한 업체 등을 대상으로 기술지원 등을 실시한다.

마재정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은 “추석 연휴 등 취약시기에 불법 환경오염행위가 발생되지 않도록 상시 환경감시 체계를 구축해 국민이 안심하고 추석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