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이전부터 존재
보존ㆍ역사적 가치 높아
전남지역 대표적 생태관광자산인 담양 죽녹원 대숲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 사진은 죽녹원 대숲 전경. 담양군 제공

전남도는 지역 대표적 생태관광자산인 담양 죽녹원 대숲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고 9일 밝혔다.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산림생태ㆍ경관ㆍ문화적으로 보존 가치가 높은 유ㆍ무형의 자산으로 전국적으로 총 41건이 지정ㆍ보존되고 있다.

죽녹원 대숲은 조선시대 이전부터 존재하던 숲으로 대바구니, 광주리 등 생활공예 자원으로 활용이 높은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대숲은 현재 방문객에게 자연학습, 휴식공간으로 제공하고 대나무라는 단일 수목을 활용한 숲축제인 전국대나무 축제가 열리는 장소로 활용되는 등 보존가치가 크다.

전남지역에는 죽녹원 대숲 외에도 완도수목원 가시나무 가마터, 담양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해남 관두산 풍혈 및 샘 등 12건이 지정됐다.

박형호 도 산림휴양과장은 “전남지역에 산재해 있는 유ㆍ무형의 산림문화자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훼손을 방지해 후대에 더욱 가치있는 자산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