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그룹 베리굿의 세형이 부상을 당했다.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제공

베리굿의 세형이 전치 4주의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8일 오후 베리굿의 멤버 세형은 'DMC 페스티벌 2018' 코리안 뮤직웨이브에 참석차 차량에서 내리다 발목을 접질러 골절상을 입었다."면서 "주치의와 상의끝에 세형은 이번 활동을 중단한다. 세형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는 결정을 내렸고, 빠른 회복과 부상이 악화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8일 세형은 베리굿의 공식 SNS를 통해 "안녕하세요 세형이에요 오늘 방송하러 이동중 차에서 내리다 접질러 인근병원에 긴급치료를 받았는데 골절상으로 전치 4주를 받았어요 ㅠㅠ"라며 팬들에게 부상 소식을 알렸다.

이어 세형은 "얼른 나아서 다시 팬들앞에 멋진모습으로 찾아뵐께요. 다시한번 미안하고 여러분 많이 사랑해요."라고 덧붙였다. 세형의 사고 소식을 접한 팬들 역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면 쾌유를 빌었다.

한편, 베리굿은 신곡 '풋사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