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백악관 제공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갖고 귀국한 것으로 알려져, 금명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미 언론들은 8일(현지시간)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소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익명의 국무부 인사를 인용,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이 도착하길 기다리고 있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수령해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CNN방송도 폼페이오 장관이 비무장지대(DMZ)에서 건네졌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국무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AP통신은 그러나 김 위원장의 친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인도 국무·국방장관 회담 참석을 위해 인도와 파키스탄 등 방문을 마치고 전날 귀국했다.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 모임과 기금 모금 행사 참석 등을 위해 온종일 노스·사우스 다코타주(州)에 머물다 밤늦게 백악관에 돌아왔다.

폼페이오 장관이 백악관을 방문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김 위원장의 친서는 금명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내게 보낸 개인적 서한이 오고 있다"면서 "긍정적인 서한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난달 말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취소 후 정체된 북미 비핵화 협상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계기로 다시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