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삼성서울병원→서울대병원 이동
이 과정서 가족ㆍ의료진ㆍ비행기 동승객 등 20명 밀접접촉
환자 상태 위중하진 않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여만에 발생한 8일 저녁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은경(가운데) 질병관리본부장이 굳은 표정으로 감염자 상황 및 관련 대책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웨이트에 출장을 다녀 온 서울 거주 61세 남성 A씨가 8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ㆍMERS)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16일부터 지난 6일까지 쿠웨이트를 방문했다가 7일 귀국, 8일 현재 서울대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에 격리돼 있다. 현재까지 파악된 밀접접촉자는 검역관 1명, 출입국심사관 1명, 항공기 승무원 3명, 탑승객 10명, 삼성서울병원 등 의료진 4명, 가족 1명 총 20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다음은 환자 상태와 확진까지의 상황 관련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등과의 일문일답.

_환자 확진까지의 상황은.

“(정 본부장) 환자는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를 거쳐 입국했다. 8월 28일 현지에서 설사 증상 있어서 현지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귀국하면서도 설사 증상 있어서 공항에서 바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로 내원했다. 삼성병원은 내원 즉시 응급실에 있는 선별격리실에서 진료를 시행했다. 진료 결과 발열과 가래, X선 상 폐렴 증상이 확인 돼 의료진이 보건당국으로 신고했다. 질본은 의심환자로 판정해 국가지정격리병상인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해 검체를 채취했고, 오늘(8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결과 메르스로 확인됐다. 현재 인천공항 검역소, 서울시 등과 함께 항공기 탑승객 등 환자 접촉자 확인을 실시 중이다. 밀접접촉자는 총 20명으로, 검역관 1명, 출입국 심사 관 1명, 승무원 3명, 항공기 탑승자 10명, 의료진 4명, 가족 1명 등이다. 앞으로 조금 더 증가 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접촉자들 관련해선 지방자치단체 보건소에서 밀접접촉자임을 통보 했고, 자택 격리 등 필요한 조치를 진행 중이다. 밀접접촉자 경우 현재 최대 잠복기인 14일 동안 자택격리를 시행하게 된다. 체온 측정 및 증상 발생 있는지에 대한 능동적 모니터링을 보건소 담당자가 실시한다. 밀접접촉자는 환자와 2m 이내에 긴밀하게 접촉한 사람으로 정의된다. 같은 공간에서 같이 생활하거나 함께 있었던 사람, 가래 등 분비물이 접촉된 사람 등이 포함된다.”

_ 삼성서울병원 경유 과정에서 감염 위험은 없었나.

“(정 본부장) 병원을 가실 때 병원에 미리 연락을 했다. 병원에서는 음압격리실, 즉 응급실 내 선별격리실이 있어서 여기에서 바로 환자를 안내했다. 의료진들은 개인 보호구를 착용했다. 현재 의사와 간호사, 엑스레이 찍은 방사선사, 소독담당자 모두 파악해서 현재 안전을 위해 이들을 밀접접촉자 범주에 포함시켜 자택 격리 및 능동 감시 중이다.”

_환자 상태는 어떤가.

“(김남준 서울대 감염내과) 통상 메르스 환자의 중증도는 호흡곤란, 혈압저하, 산소 분압이 떨어지는 증상 등으로 판단한다. 하지만 현재 환자 상태는 그렇지 않다. 위험도가 있거나 그렇게 판단하고 있지 않다. 다만 경험 상 1~2주 사이에 진행될 수 있으므로 끝까지 치료에 주의를 기울일 것이다.”

_환자가 탑승한 비행기 편명은.

“(정 본부장) 쿠웨이트에서 두바이는 EK860편, 두바이에서 한국은 EK322편이다.”

_밀접접촉자 말고 다른 비행기 탑승자에게도 해당 사실이 통보됐나. 함께 비행기 탔던 사람들은 모두 한국인인가.

“(정 본부장) 항공기에서는 앞에 3열, 뒤에 3열 정도를 밀접접촉자의 정의로 국제적으로 판단한다. 나머지 분들에 대해선 격리나 이런 상태까진 아니지만, 수동감시 형태로 정보 드리고, 증상 생기면 신고 하도록 한다. 접촉자 국적은 승무원 1분이 외국 분이고, 나머지는 다 내국인이다. 중동에서 들어오는 비행기 탑승객에 대해선 비행기에서 내리자 마자 검역을 시작한다. 환자도 검역을 받았다. 검역건강상태질문서 제공했고, 검역 당시 체온이 36.3도였다. 당시에는 발열 증상 없었다. 설문지에는 설사 증상이 10일 전에 있었다고 신고해 이 부분에 대해 확인 했다. 검역 당시에는 의심환자로 분류 되지 않아서, 주의사항에 대한 안내문만 드렸다. 입국하게 되면 한 4, 5번 정도 문자 메시지를 드리게 된다. 어떤 증상 생기면 신고하라 등 내용이다. 또 명단을 DUR 통해서 의료기관에 통보 했다.”

_보건복지부가 감염병 위험국가 발표하는데, 쿠웨이트는 메르스가 뜸해서 빠진 걸로 안다. 향후 쿠웨이트에 대한 자국민 보호 장치 어떻게 마련할 생각인가.

“(정 본부장) 쿠웨이트는 국제보건기구(WHO) 통계에 의하면, 2016년 8월에 마지막 환자 보고가 있었고 그 이후엔 없었다. 현재 오염 국가에 지정 돼 있진 않지만, 메르스 대응 지침에는 중동 국가로 포함해서 관리한다. 다시 위험 평가 해서 오염 국가를 조정할 수 있다. 중동 입국자들이 이용하는 항공기가 정해져 있어서, 해당 항공기 통해 들어오는 분들은 국가에 상관 없이 전체 검역 하고 있다.”

_환자가 공항에서 집으론 어떻게 갔나. 또 집에서 삼성서울병원으로, 그리고 서울대병원으론 어떻게 갔나.

“(정 본부장) 공항에서 내려서 삼성병원에 도착한 건 7일 오후 7시22분 정도다. 리무진형 개인택시를 타고 부인과 함께 갔다. 병원에서는 오후 10시34분에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이후 강남구 보건소의 음압구급차량을 통해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동 완료 시간은 8일 0시 33분쯤이다. 환자를 이송한 차량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각 보건소에 지원 됐던 것으로, 운전자와 환자 간 격벽이 설치돼 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