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버닝’의 유아인. 나우필름 제공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에 도전장을 내민다. 국내 흥행 부진과 칸 수상 불발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는 8일 “내년 열릴 제91회 아카데이 외국어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버닝’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선정 이유에 대해서는 “출품 신청작 10편을 심사하는 과정에서 (‘버닝’이) 감독의 예술적 성취에 대한 인지도가 세계적으로 가장 높고 한국영화의 현 수준을 대표할 만한 작품으로 가장 앞줄에 설 만하다”며 “한국사회의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영역을 해부하는 미학적이고 윤리적인 시선의 성숙도가 세계시민의 보편적 지성과 통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녔다”고 밝혔다.

영진위의 결정으로 ‘버닝’은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후보 진입을 노릴 수 있게 된다. 그동안 ‘춘향전’ 등 임권택 감독의 영화들을 비롯해 꽤 많은 한국영화들이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후보 진입을 시도했지만, 단 한 편도 진입 장벽을 넘지 못했다.

일본 인기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이 원작인 ‘버닝’은 이창동 감독이 6년만에 지휘봉을 잡고 톱스타 유아인과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브 연을 캐스팅해 기획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지난 5월 열린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장편 경쟁 부문에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올라 최고의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노렸으나 아쉽게 무관에 그쳤다. 여기에 국내 관객도 52만명에 그쳐 흥행 부진이란 아픔까지 겪었다.

조성준 기자 when914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