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알리바바 회장. 알리바바 그룹 제공

‘재계의 전설’이 물러난다. 뉴욕타임스(NYT)는 7일(현지시간)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54·馬雲·잭 마) 회장이 사퇴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마윈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교육 독지 활동에 매진하기 위해 오는 10일 알리바바에서 물러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은퇴는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말했다. 마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더라도 이사회에는 남아 알리바바에 멘토 역할을 할 전망이다. 10일은 그의 54번째 생일이기도 하다.

마윈은 포브스 표지에 최초로 실린 중국 사업가다. 세계에서 16번째이자 중국 내 2위 부자로도 알려져 있다. 독학으로 영어를 익혀 항저우에서 유명한 영어강사로 활약하다 당시 가이드를 맡은 미국 인터넷기업 관계자의 소개로 미국에 건너간 뒤 인터넷 산업의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확인했다. 이에 1995년 중국 최초 인터넷 기업 차이나옐로페이지를 창업했고, 2년 후 전자상거래 사이트 알리바바를 만들어 중국 최고의 기업으로 키웠다. 마윈이 이끄는 알리바바는 바이두, 텐센트, JD닷컴 등과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이다.

NYT는 “창업 후 눈부신 경영성과를 내고 있는 기업의 수장이 도중에 사퇴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중국의 거물급 경영자가 50대에 은퇴하는 것도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