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결과보다 과정 지켜봐 주길” 당부도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친선경기에서 한국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손흥민과 손을 맞잡고 있다.연합뉴스

파울루 벤투(49ㆍ포르투갈)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데뷔전의 주장은 손흥민(26ㆍ토트넘)이었다. 손흥민은 7일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2-0 승리를 거둔 뒤 취재진을 만나 “포기하지 않는 경기를 하자고 했고, 그 결과 승리까지 거뒀다”며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이날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 출전해 80여분 간 경기장을 누볐다. 공격과 중원을 부지런히 오가던 그는 전반 28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슛을 날리며 득점을 노리기도 했다.

전반 33분 페널티 킥 상황에선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오른쪽 골 포스트를 때렸다. 다행히 달려들던 이재성(26ㆍ홀슈타인 킬)의 왼발 슛으로 벤투호의 첫 득점이 터졌다. 그가 후반 37분 이승우(20ㆍ베로나)와 교체돼 벤치로 물러날 땐 경기장에 모인 약 3만6,000명의 관중으로부터 뜨거운 박수로 격려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기성용(29ㆍ뉴캐슬)으로부터 성인대표팀 주장 완장을 물려받은 데 대해 “아직 리더는 (기)성용이 형”이라며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오늘 경기에서도 형들이 옆에서 많은 도움을 줬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비록 감독과 함께 한 시간이 길지 않지만, 오늘 경기에서 벤투 감독이 원하는 부분을 어느 정도 이행한 것 같다”며 벤투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호흡에도 기대를 드러냈다.

팬들을 향해 당부도 전했다. 당장의 승리도 좋지만, 결과보다 과정을 지켜봐 달라는 얘기다. “경기 전에도 말했듯 축구에 대한 감독의 열정이 크다”며 ”지금은 경기 결과를 볼 때라기보다는 좋은 경기 내용을 만들어가는 게 우선이란 걸 팬들이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