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영 헌법재판관 후보자.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기영 헌법재판관 후보자 배우자에 대한 위장취업 의혹이 제기됐다. 김 후보자는 국회 추천 몫 중 더불어민주당이 추천한 인사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김 후보자의 부인 조모씨가 2013년부터 올해 7월까지 5년 7개월간 김 후보자의 어머니 이모씨가 대표로 있는 회사에 등재돼 급여 3억 8,000여만원을 수령했다”며 “영업이익 3억 5,000만원의 중소기업이 연 7,000여만원, 월 600여만원에 달하는 고액 급여를 5년 이상 지급한 것”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특히 김 후보자 모친의 회사 주소지가 경북 구미인 반면 부인 조모씨는 재직 기간 동안 서울 강남구 대치동과 용산구 이촌동에 거주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김 의원은 “이런 의혹에 대해 김 후보자측은 ‘배우자가 관리이사로 해당업체 본사 및 분원에서 물류자재 출납관리를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으나, 해당 업무가 이사 직함을 갖고 고액 연봉을 받으며 수행할 성격인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