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 시간에 축구 하다 다쳐… 입대 1년 5개월 만에

무릎 부상으로 의병 전역하는 가수 장범준. 영화사 진진 제공

록밴드 버스커버스커 출신 장범준(29)이 무릎 부상으로 오는 10일 의병 전역한다. 지난해 5월 입대한 뒤 1년 5개월 만이다. 의병전역은 복무 기간 중 질병 등으로 복무 기간을 제대로 마치지 못하고 하는 전역이다. 장범준은 애초 내년 2월 제대할 예정이었다.

장범준은 지난 5월 체육 시간에 축구를 하다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됐다. 육군은 부상으로 장범준의 군 복무가 어렵다고 판단, 의병전역심사에서 그의 전역을 최근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장범준은 민간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부대에서 일상적인 생활이 어려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장범준 측근은 장범준의 건강 상태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장범준은 지난해 5월부터 수도방위사령부 52사단에서 상근예비역으로 병역을 이행했다. 장범준은 자녀가 있는 기혼자라 5주 동안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부대와 집을 오가며 군 복무를 했다. 그는 2014년 4월 배우 송지수와 결혼했고, 같은 해 7월 딸을 얻었다.

장범준은 2011년 케이블 채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3’에서 준우승해 얼굴을 알린 뒤 노래 ‘벚꽃엔딩’과 ‘여수 밤바다’ 등으로 인기를 누렸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