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의 근황에 대한 증언이 나왔다. 연합뉴스 제공

탈세 의혹이 불거진 뒤 행방이 묘연해진 중국 인기 배우 판빙빙에 대한 중국 고위 간부의 증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약 3개월 째 행방이 묘연하며 미국 망명설, 감금설 등에 휩싸였던 판빙빙.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의 한 고위급 관계자가 판빙빙의 상태에 대해 “심각하다”고 증언했다.

7일 대만 ET투데이는 판빙빙이 자취를 감춘 지 3개월째인 가운데 베이징의 한 고위급 인사가 매체를 통해 현재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알려왔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를 통해 중국의 고위급 간부는 “판빙빙은 갇혀 있다. 정말 참혹하다. 돌아오지 못할 거다”고 증언한 뒤 현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판빙빙은 지난 6월, 중국 CCTV 진행자 출신 추이융위안(최영원)에 의해 영화 특별출연 당시 계약서의 출연료를 달리 적어 이중으로 작성, 영화 촬영 4일 만에 6000만 위안(약 97억 원)의 출연료를 받았다고 폭로 당하며 탈세 의혹에 휩싸였다. 판빙빙은 이와 관련해 공안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판빙빙 감금설, 미국 망명 시도 보도 등이 있었으나 이에 대해 판빙빙과 중국 측의 공식적인 입장은 없는 상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