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 한때 대응 3단계 발령
진화 도중 소방관 한 명 부상
7일 오후 인천 서구 석남동 한 도장 공사업체 건물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에 나섰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7일 오후 3시 14분쯤 인천 서구 석남동 한 도장 공사 업체 건물에서 불이 나 인근 공장과 창고으로 옮겨 붙어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불은 660㎡ 규모 한 도장 공사업체 건물에서 발생한 뒤 인근 6,600㎡ 크기 커텐 창고와 660㎡ 규모 가구 창고 등 공장과 창고 10곳으로 옮겨 붙었다. 창고 안에 있는 가구와 카펫 등이 타면서 검은 연기가 확산해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다.

공장과 창고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소방관 한 명이 진화 작업 도중 위에서 떨어진 물건에 왼쪽 어깨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지 약 30분만인 이날 오후 3시 54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어 4시 15분쯤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중앙구조본부 시흥화학구조대와 산림청 등에 지원을 요청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4시 3분쯤에는 최고 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격상했다. 이후 오후 6시 9분쯤 대응 2단계로 하향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6시 34분쯤 초진을 완료하고 대응 1단계로 다시 낮췄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모든 인력과 장비를, 대응 2단계는 인접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대응 3단계는 인접 지역 인력과 장비까지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소방당국은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펌프차량과 헬기 등 장비 147대와 인력 436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소방 관계자는 “인근 창고 내 가구, 카펫이 불에 타면서 연기가 많이 발생했다”며 “초진을 완료했지만 인명 검색은 계속하고 있으며 아직까지 보상을 입은 소방관 1명 외에 확인된 인명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