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부동산 정책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LH공사의 내부 기밀자료를 유출한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연대 책임을 지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도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7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당인 민주당이 정부와 결탁해 국가적 기밀 사항인 수도권 택지 개발 그 자체를 언론에 무단 유포했다는 것은 심대한 범죄행위”라고 규정한 뒤, “범죄 사실을 뻔히 알면서도 휴대폰으로 몰래 찍어서 외부 유출했다는 사실을 (봤을 때) 앞으로 어떤 국토부 부동산 정책에 (국민들이) 신뢰를 보내겠냐”고 비판했다.

국회 국토교통위 한국당 간사인 박덕흠 의원은 "더욱 심각한 것은 신 의원이 불법 유출한 문서에는 신 의원 지역구인 경기 의왕과 과천이 포함돼 있다"면서 "이 지역 부동산 업자들과 유착 관계가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1일쯤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며 검찰은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이른 시일 내에 조사에 착수해 주기를 바란다"면서 "기밀문서 불법 유출 사건을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를 통해서도 낱낱이 밝히고, 진상규명이 되지 않는다면 국정조사까지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현미 장관도 진상파악 명분으로 직원에게만 책임을 미루지 말고 장관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