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진 베트남 대표팀 수석코치
32년 전 박항서와 한방 쓴 인연
대구FC 감독 지내고도 코치 수락
“상대 벤치서 보니 한국 무섭게 강해”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을 지켜보는 박항서(왼쪽)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 치비농=연합뉴스

거스 히딩크와 핌 베어벡(한국 대표팀 시절 감독과 코치), 알렉스 퍼거슨과 카를로스 케이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감독과 코치).

‘명장’ 옆에는 뛰어난 ‘참모’가 있기 마련이다.

‘베트남의 영웅’ ‘쌀딩크’(베트남의 주산물인 쌀+히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옆에는 이영진 수석코치가 있다.

이 코치는 지난 해 10월 박 감독 권유로 베트남 국가대표 수석코치를 맡아 올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우승, 얼마 전 막을 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에 힘을 보탰다.

이 코치는 훈련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대회를 준비하는 세부 일정을 짜 박 감독에게 직접 보고한 뒤 의논한다. 한국 프로축구 대구FC 감독(2010~11, 2015~16)을 지냈던 그는 “내가 감독을 해봐서 박 감독님이 뭘 원하는 지 빠르게 캐치한다. 미리미리 준비하는 편”이라며 “박 감독님이 코치 의견을 경청해주시는 게 큰 힘”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국가대표 이영진(왼쪽) 수석코치와 박항서 감독. 이영진 수석코치 제공
이영진 베트남 국가대표 수석코치의 과거 대구FC 사령탑 시절 모습. 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 프로축구 감독까지 했던 사람이 ‘축구 변방’ 베트남에, 그것도 감독이 아닌 코치로 간다는 건 쉬운 결정이 아니었지만 이 코치는 박 감독과 오랜 인연에 마음이 끌렸다.

이 코치가 32년 전인 1986년 럭키금성(현 FC서울)에 입단했을 때 룸메이트가 박 감독이었다. 둘은 6년 터울(박 감독은 프로필상 1959년생이지만 실제 1957년생, 이 감독은 1963년생)이다. 이 코치는 “박 감독님은 선수 때도 승부욕 강하고 성질이 급했지만 알고 보면 순수하고 잔정이 많으셨던 분”이라며 “베트남 선수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비결도 바로 진심이 깃든 스킨십”이라고 설명했다. 국가대표 지도자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베트남행의 한 이유였다. 그는 선수시절 ‘악바리’ 미드필더로 유명했다. 태극마크를 달고 A매치를 51경기(1골) 뛰었고 1994년 미국월드컵에도 참가했지만 은퇴 후 지도자가 된 뒤 국가대표를 맡은 적은 없었다.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박항서(왼쪽) 감독과 이영진 수석코치(가운데). 치비농=연합뉴스

베트남은 이번 아시안게임에 한국과 준결승에서 만나 1-3으로 무릎 꿇었다. 이 코치는 이번 패배가 베트남 선수들에게 큰 자산이 될 것으로 본다

그는 “상대 벤치에서 보니 한국은 정말 무섭고 강한 팀이었다”고 웃으며 “우리 ‘에이스’였던 응우옌 꽝 하이가 한국전 뒤 나를 찾아 와 ‘90분 내내 이렇게 아무 것도 못한 경기는 처음’이라고 털어놨다”고 밝혔다. 이어 “지도자가 백날 이야기하는 것보다 무엇이 부족한 지 선수가 한 번 느끼는 게 훨씬 와 닿을 것”이라며 “베트남 선수들은 임무를 주면 어떻게든 완수하려는 책임감이 매우 강하다. 그럴 때 지도자로서 정말 큰 보람을 느낀다”고 미소 지었다.

베트남 국가대표 선수들 훈련을 지켜보는 이영진 수석코치. 이영진 수석코치 제공

윤태석 기자sporti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