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SK이노베이션 노사 자원봉사단, 호치민기술대 학생, 베트남 현지 주민 등 100여명이 베트남 짜빈성 롱칸 지역에서 2차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은 노사 자원봉사단이 베트남의 맹그로브 숲 복원을 위한 2차 자원봉사 활동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6일 펼쳐진 자원봉사 활동에는 SK이노베이션 임직원, 울산ㆍ인천 사업장의 노동조합 집행부 20여명, 호찌민기술대학교 학생 및 현지 주민 등 총 1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이후 인근 초등학교를 찾아 학용품을 전달하고, 환경 그림 그리기 등 환경 보호에 대한 교육도 진행했다.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조성한 ‘1% 행복나눔기금’을 활용해 지난 5월부터 시작됐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월 베트남 정부, 유엔환경계획(UNEP)과 맹그로브 숲 복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베트남 짜빈성 일대에 약 5ha 규모의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을 1차로 시행했다.

이번 2차 활동을 시작으로 SK이노베이션은 연말까지 짜빈성 롱칸 지역 3㏊ 면적에 1만여 그루의 묘목을 심고, 순차적으로 식수 면적을 50㏊까지 넓혀갈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앞서 지난 5일 베트남 최대 석유공기업인 PVN의 자원개발 자회사 PVEP 및 베트남 국립대학교 호찌민기술대학과 맹그로브 숲 복원 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호찌민 기술대학에는 맹그로브 복원 및 보존을 위한 연구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