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11월까지 14곳 설치”
게티이미지뱅크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0곳 중 1곳에는 전기차 충전기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95곳 중 11%인 21곳은 전기차 충전기가 없었다.

전기차 충전기가 없는 휴게소는 군위(춘천), 논공(광주), 논공(대구), 망향(부산), 목감(시흥), 서산(목포), 양산(서울), 여산(천안), 천등산(제천), 청송(상주), 청송(영덕), 추풍령(서울), 추풍령(부산), 함안(순천), 함평나비(무안), 성주(양평), 성주(창원), 김해(통합형), 매송(시흥), 매송(목포), 강천산(광주)이다.

전기차 중전기가 있는 곳 가운데 32%인 63곳은 충전기가 1기 밖에 없었다. 충전기가 2기 이상 설치된 곳은 57%인 111곳으로 집계됐다.

홍 의원은 “친환경 전기자동차 사용자 불안을 해소하고 원활한 중장거리 운행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 충전기 설치가 시급하다”며 “도로공사는 환경부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서 전기차 운행 활성화를 위한 필요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로공사는 전기차 충전기가 없는 휴게소 21곳 중 성주(창원), 망향(부산), 논공(대구), 양산(서울) 등 14곳은 11월까지 충전기 1~4기를 설치하고 나머지 휴게소도 협의를 거쳐 충전기 1기 이상을 설치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