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전 전문가 ‘위험’, 지난달 교육청도 경고

6일 서울 동작구 상도유치원(원생 122명) 건물이 붕괴됐다. 야간에 발생한 사고여서 다행히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붕괴 원인은 유치원 바로 옆 빌라 신축 현장의 무리한 굴착공사로 추정된다. 공사를 맡은 업체는 전문가와 서울시교육청의 경고도 무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과 주민 등에 따르면 6일 밤 11시 20분쯤 상도유치원 건물 바로 옆 공사 현장의 흙막이 벽이 무너지면서 유치원 건물이 기울었다. 유치원 건물은 ‘ㄱ’자 형태인데 ‘ㄱ’자의 아랫부분이 기울면서 연결부분이 무너진 상태다. 추가 붕괴 위험이 있다.

서울 동작구 상도동 빌라 신축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져 근처에 있는 상도유치원 건물이 위태롭게 기울어 있는 모습을 7일 오전 주민들이 바라보고 있다. 건물에 가려 보이지 않지만 사진에서 왼편 아래쪽이 공사장이다. 연합뉴스

5개월 전 상도유치원 의뢰로 건물 안전진단을 했던 이수곤 서울시립대 교수는 7일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위험을 경고했지만 아무 조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그 지역 지반이 편마암인데 단층이 무너지게 돼 있었다. 그래서 ‘굴착하면 붕괴된다, 관계기관하고 협의하라’고 리포트까지 써줬다”면서 “그게 시정이 안 돼 결국 붕괴 됐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최근 비가 많이 내린 것은 붕괴의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비가 (붕괴를) 촉진했던 것뿐이지 이미 붕괴 요인이 있었다. 바로 부실한 굴착공사 때문”이라면서 “일주일 전 발생했던 금천구 가산동 (아파트 주차장 지반 붕괴)하고 똑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사고 현장을 찾은 상도유치원 관계자는 “유치원 바닥에 30~40㎜ 크기의 균열이 발생해 지속적으로 항의했지만 감리사 측이 괜찮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상도유치원은 올해 5월 구조 안전진단 용역을 의뢰했었다. 6, 7월 계측 때는 이상징후가 없었지만 8월 22일 3차 계측에서 이상징후가 나타났다. 조 교육감은 “(공사) 초기에 안전진단을 요청했고, 공사가 본격화한 8월에 이상징후를 발견했는데 업체가 무시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6월 서울 용산구 건물 붕괴, 지난달 31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 아파트 주차장 지반 붕괴 등 주변 신축공사에 의한 붕괴사고가 잇따르면서 주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근본적인 재난안전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수곤 교수는 “지방자치단체가 국민들을 주축으로 지역 전문가와 함께 (문제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재난안전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사고가 나면 실무자들 몇 명 잡아넣고 하는 것은 희생양만 만드는 것이지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