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교수 채용 위해 편파 채점
학부생들 폭행ㆍ폭언도 일삼아
교직원 채용에서도 비리 드러나

교수와 직원을 부정채용하고 논문 심사 대가 등으로 금품을 받아 챙긴 부산 동아대 교수와 교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7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동아대 모 학과 교수 A(42)씨와 B(46) 전 교수 등 2명을 구속하고, 부정채용에 관여하고 논문 심사과정에서 금품을 챙긴 교수와 직원 등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12년 10월 교수 채용과정에서 C(39)씨를 선발하기 위해 논문 실적 부풀리기, 다른 지원자에게 포기 강요, 유력 우수자를 서류전형에서 사전 배제, 정성평가 점수 몰아주기 등으로 편파 채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2010년 1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대학원생 장학금과 운동부 감독 계약유지 명목 금품 갈취, 학교 발전기금 편취, 박사학위 논문심사 대가 수수, 각종 대회 찬조금 수수 등으로 약 7,0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박사학위 논문 심사 대가로 편당 200만원∼300만원의 금품을 챙겼다”면서 “거기다 학부생들을 상습 폭행, 폭언한 혐의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교직원 채용 과정에서 부정을 저지른 사실도 경찰조사에서 드러났다. 교직원 D(57)씨와 교수 E(59)씨 등 7명은 지난해 9월 전담직원 채용 시 면접결과 점수를 조작해 특정인을 부정 채용하고, 사실과 추천서 등 허위서류를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