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위크, 우드워드 신간 ‘공포’ 인용해 보도

미국의 한국 사드 비용 부담에 격노
“배치 장소는 쓰레기땅… 끔찍한 합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배치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를 미 서부 오리건주 포틀랜드로 옮기고 싶어했다고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드의 한국 배치가 가져올 이득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고, 이를 ‘끔찍한 합의(terrible deal)’라고 불렀다는 것이다.

뉴스위크는 ‘워터게이트’의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를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내 자신의 집무실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국가안보보좌관에게 “한국이 사드 비용을 지불했나”라고 물었다. 회의 시점과 관련, 뉴스위크는 “봄에 열렸다”라고만 표현했는데, 지난해 봄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드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맥매스터의 대답이 나오자 자세한 설명을 요구했다. 무언가 못마땅하게 여겼던 것으로 해석된다. 맥매스터는 “그건 사실 우리에게 매우 좋은 합의”라며 “그들(한국)은 우리에게 그 부지를 99년간 무상 임대했다. 우리는 사드 설치, 운영 비용을 낸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격노하며 “나는 그것이 어디로 가는지 보고 싶다”고 말했다. 골프장이 포함된 배치 장소를 보여주는 지도가 등장하자 그는 “이건 쓰레기 땅(a piece of shit land)”이라며 “끔찍한 합의”라고 화를 냈다. 이어 “누가 이 합의를 협상했나? 어떤 천재가? 그걸 빼라. 난 그 땅을 원치 않는다”면서 “그걸 철수시키고 포틀랜드에 배치하라!”고 소리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10년간 100억달러(약 11조 2,000억원)가 들지도 모르는데 미국에 있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위크는 “현재 사드는 (트럼프 대통령 지시와 달리) 한국에 배치돼 있긴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비난은 한국이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개시하는 데 동의하도록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