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서 호평

“美가 작은 인센티브라도 주면
김정은이 ‘더 나가자’ 할 수도”
문정인(가운데)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과 홍익표(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에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밝게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6일 “이번 특사단 방북은 100% 이상의 성과를 가져왔다”며 대북 특사단의 방북 성과를 호평했다.

문 특보는 이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함께 연 ‘평화의 규칙’ 북 콘서트에서 “정의용 대북특사단장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한 것이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비핵화 시한을 언급한 점을 거론하며 “전반적인 흐름을 보면 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가 있고, 진정성도 있다”고 평가했다. 대북 특사였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이날 브리핑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첫 번째 임기(2021년 1월) 안에 비핵화를 이루겠다고 특사단에게 밝혔다.

그는 또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자꾸 회의감이 생기니 한국이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과장해서 전달한 게 아니냐고 비판한다”며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보면) 북한이 4ㆍ27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해 우리보다 더 적극적인 의사를 표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인정해 준다면, 북한이 핵 동결을 넘어 기존 핵 무기도 폐기하는 진전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 시설도 완전히 폐기했다고 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대도 20% 이상 폐기하는 등 상당한 노력을 하는데도 미국이 전혀 인정해 주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만약 미국이 북한에 대해 ‘진정성이 보인다’며 작은 인센티브라도 준다면 김 위원장이 ‘더 나가자’고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와 책을 함께 쓴 홍 의원은 “특사단의 이번 방북으로 (북한의) 판문점 선언 이행 의지가 재확인됐다”며 “구체적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설 날짜까지 잡았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일각에서 제기하는 한미 엇박자 우려에 대해 “미국과 충분하고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미국의 의도를 전달했고, 그에 대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도 충분히 전달했다”며 “조만간 남북뿐 아니라 북미 간에도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고 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