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ㆍ삿포로 노선 17편 결항
나고야행 임시 항공편 2편 편성

에어부산이 태풍과 지진 여파로 일본 오사카 간사이 공항과 삿포로 신치토세 공항이 잇따라 폐쇄됨에 따라 대책마련에 나섰다.

에어부산은 6일 부산~오사카 노선 15편과 부산~삿포로 노선 2편 등 모두 17편의 일본 노선 항공기가 결항됐다고 밝혔다.

이에 에어부산은 결항 항공편 이용객들에게 SMS 발송 및 예약센터를 통해 운항이 불가함을 안내하고 있으며, 여정 환불 및 변경 수수료 면제를 탑승일 기준으로 안내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공항 복구 때까지 결항이 계속됨에 따라 오사카 노선은 오는 11일까지, 삿포로 노선은 9일까지 탑승 예정인 손님을 대상으로 항공권 환불이나 여정 변경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또한 오사카 노선의 경우 현지 체객 해소를 위해 인접 공항인 나고야 공항으로 가는 항공편 2편을 추가로 편성했으며, 기존 운항기보다 좌석 수가 많은 항공기(195석→220석)로 기종도 변경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현재 오사카 간사이 국제공항 및 삿포로 신치토세 국제공항 모두 공항 복구에 일정 시일에 필요할 것으로 보여 운항 재개여부 시점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항공기 재운항 여부 및 추가 임시편 운항여부에 대해 자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