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서 창립총회, 초대 의장도시에 앙카라시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세계행정도시연합 창립총회에서 이춘희(앞줄 왼족에서 네 번째) 세종시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시 제공.

세종시 주도로 결성한 세계행정도시연합(WACA)이 세종시에 사무국을 두고 행정도시 공통 현안 해결 방안 모색 등에 본격 나선다.

6일 시에 따르면 지난 4~5일(현지 시각)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WACA 창립총회에서 초대 의장도시를 선정하고, 집행위원회도를 구성했다.

창립총회에는 세종시와 앙카라, 브라질리아(브라질), 이슬라마바드(파키스탄), 아스타나(카자흐스탄) 등 15개국 15개 도시와 세계지방자치단체연합(UCLG),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 3개 기관이 참여했다.

총회에선 초대 의장도시로 터키 앙카라(임기 2년)가 선정됐다.

사무국은 세종시에 설치키로 했다. 사무국에선 WACA 가입도시 간 관계 유지, 행정ㆍ재정 관리집행, 회의 준비 및 추진, 홈페이지 운영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시는 앙카라, 브라질리아, 이슬라마바드와 함께 초대 집행이사회에 포함됐다.

총회에서 임시의장을 맡아 초대 의장도시와 집행부 구성 등을 이끈 이춘희 세종시장은 다른 행정도시 시장과 양자 및 다자간 회담을 열어 도시재생, 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이 시장은 “브라질, 터키, 호주 등 행정수도 이전을 한 다른 나라 사례를 참고해 세종시가 대한민국 행정수도로 자리매김하고, 세계 속의 행정도시로 거듭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총회에는 서금택 시의회 의장도 참석했다. 서 의장은 한국전쟁 참전용사 넋을 기리는 앙카라 한국공원 기념탑에서 헌화하고, 앙카라 시의회ㆍ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시의회 의장 등을 만나 교류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