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스포츠문화센터에서 34점 전시 중
고리원자력본부 제공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가 지역 도예 문화 계승을 위해 지원에 나섰다.

고리본부는 2018년 사업자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기장지역 도예작가들의 창작 활동 활성화를 위한 작품 제작비 및 홍보활동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부산 기장지역은 양질의 흙이 많이 나와 예로부터 도자 산업이 발달한 곳으로 발견된 옛 가마터만 13개에 달한다. 이러한 역사성과 전통을 살려 기장군 장안읍 일대에 27만평 규모의 도예촌이 조성됐으나 홍보 및 각종 지원이 부족해 그 명맥을 잇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고리본부는 공정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 전도유망한 작가들이 창작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제작에 들어가는 제반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리고 완성된 작품이 많은 시민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전시를 책임지기로 했다. 고리본부는 지금까지 제작된 총 34점의 작품을 현재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고리스포츠문화센터(사진)에서 전시하고 있으며, 향후 도예작품 상설 전시부스를 구성해 더 많은 작품의 연중 전시가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장도예협회 소속 작가의 개인전 및 단체전을 기획하여 지역 주민들에게 질 높은 문화 관람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두수 고리본부 대외협력처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지역 도예 문화가 활성화되고 우리 도자기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