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원 상당 긴급구호품 6,373세트

삼성전자 임직원과 적십자사 봉사자들이 긴급구호품을 포장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6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5억원 상당의 긴급구호품 6,373세트를 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태풍과 수해 등 재난 발생시 이재민에게 지급하는 구호품 세트에는 담요 의류 비누 수건 면도기 등 13종의 생활필수품이 포장돼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긴급구호품들을 전국 15개 지사에 분산 비축한 뒤 재난재해 발생시 사용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올해까지 총 69억원 상당의 긴급구호품 9만5,000세트를 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지난해에는 경북 포항 지진과 강원도 산불, 중부지역 호우 피해 이재민들에게 4,156세트, 올해는 태풍 솔릭 및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구호품이 지원됐다.

지난 7월 라오스댐 붕괴 사고로 피해를 입은 현지 이재민들에게도 구호품이 전달됐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