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철강공정 이어 목재 생산 공정에 접목
동화기업 직원들이 스마트팩토리가 적용된 공장에서 모니터를 통해 공장 가동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 철강공정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접목했던 포스코ICT가 동화기업의 목재 생산 공장에 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했다.

포스코ICT는 국내 최대 목질자재 전문기업 동화기업의 파티클보드(PBㆍ나무 조각이나 톱밥에 접착제를 섞어 고온ㆍ고압으로 압착시켜 만든 가공재) 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스마트팩토리는 국내 최초로 가상 공간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개발됐다. 물리적 저장 공간이 필요 없어 초기 인프라 투자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안정적 운영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동화기업에 도입된 스마트팩토리는 PB공장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해 모니터링하고, 데이터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설비 고장 등을 예방하는 시스템이다. 설비 운전의 상당부분을 자동화함으로써 기존 2교대에서 3교대 근무로 전환이 가능하게 됐으며, 품질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불량이 발생할 수 있는 원인을 사전에 없애 제품 불량도 50% 이상 낮출 것이라고 포스코ICT는 기대하고 있다. 동화기업은 PB공장 도입 사례를 기반으로 국내외에서 운영하는 9개 공장으로 스마트팩토리를 순차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인 진합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사업도 수주했다. 진합은 볼트 등 자동차의 각종 부품을 한데 이어주는 장치인 파스너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포스코ICT는 내년 5월까지 진합 생산 공장의 생산 오류를 최소화하고 각 공정 사이 물류이동을 위해 자율주행 로봇도 도입할 예정이다.

최근 노동인구 고령화에 따른 숙련공 부족과 근로기준법 개정 등에 따라 대기업뿐 아니라 중견ㆍ중소기업도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포스코ICT 측은 대기업에 적용하던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경량화해 시스템 도입에 따른 부담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근무시간 단축에 따라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제조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정유화학, 발전, 중공업 등 다양한 산업 분야로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확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