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으로 시동생을 부를 때는 ‘도련님’, 손아래 시누이를 부를 때는 ‘아가씨’라 한다. 관계를 지칭하는 말이 아닌 별도의 호칭을 만들어 남편의 동기를 부르고 있는 것이다. 반면, 아내의 동기를 부를 때는 ‘처남’과 ‘처제’처럼 관계를 지칭하는 말을 호칭으로도 쓴다. 이러한 호칭 체계의 불균형은 남성 중심 가족 관계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런데 ‘도련님’과 ‘아가씨’는 가족 간 호칭으로 만들어진 말이 아니라, 결혼하지 않은 남자와 여자를 대접해 부르던 말이 가족 간 호칭으로 확대된 것이다. 가족 간 호칭어(할아버지, 할머니, 아저씨, 아주머니)가 가족 이외의 사람에 대한 호칭어로 확대되는 것과는 반대의 경우다. 따라서 이 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변하게 되면, 이를 가족 간 호칭어로 쓰는 게 적절한지가 논란이 될 수도 있다.

실제, ‘아가씨’가 높여 부르는 말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데 주목한 이는 ‘시누이’를 ‘아가씨’라 부르는 것의 적절성에 의문을 표했고, 높임 표현으로서 옛 용법에 주목한 이는 ‘아가씨’에 스며든 가부장 의식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더구나 고리타분한듯한 ‘도련님’은 이젠 부르는 이에게나 불리는 이에게나 부담스러운 말이 되어 버렸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이를 유지한 건 언어 관습의 힘. 그러나 대중이 그 말에 불편해하니 변화는 시간문제일 듯하다.

그럼 이 호칭 체계는 어떻게 변하게 될까? 예측하긴 쉽지 않지만, 언어의 속성상 호칭어가 늘어 복잡해지는 일만은 없을 것이다. 지칭어가 호칭어를 겸하든지, 이름을 부르는 것이 호칭어를 대신하는 방향으로 바뀔 거라는 뜻. 참고로 북쪽에서는 ‘시동생’을 ‘적은이’, 손아래 ‘시누이’는 ‘누이’ 혹은 ‘동생’으로 부른다.

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