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은 ‘촉촉한초코칩’과 ‘젤리밥’ 두 제품에 대해 가격변동 없이 각각 33%, 12% 증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증량은 오리온이 지난 2014년 착수한 ‘착한 포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간 지속해온 포장재 개선과 원가 절감 노력으로 얻은 이익을 소비자에게 돌려주고자 이뤄졌다. 오리온은 최근 4년간 ‘초코파이’ ‘포카칩’ 등 총 13개 제품을 가격 변동 없이 증량했다.

촉촉한초코칩은 9월 생산분부터 기존 6개들이 제품을 8개로, 12개들이 제품을 16개로 양을 늘린다. 젤리밥은 기존 58g, 120g 규격을 각각 65g, 135g으로 증량하고 소용량 제품이 36봉 들어있던 ‘젤리밥 미니’도 40봉으로 늘린다. 오리온 관계자는 “두 제품의 통합 매출이 지난해 300억원 이상인 것을 감안하면 이번 증량으로 연간 약 70억원 이상의 가치를 소비자에게 추가 제공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증량과 함께 품질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촉촉한초코칩은 더 부드러운 쿠키와 진한 초코칩의 풍미를 만끽할 수 있도록 새로운 레시피를 적용했다. 젤리밥도 더 상큼하고 풍부한 과일 맛을 느낄 수 있도록 과즙 함량을 기존 20%에서 30%로 높였다.

오리온은 2014년 11월 1차 착한 포장 프로젝트를 통해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등 주요 제품을 증량하고, 21개 제품의 포장재 규격을 축소한 이래 환경 친화적 포장재를 도입하고 패키지 크기를 줄이는 등 착한 포장 프로젝트를 꾸준히 이어왔다.

오리온 관계자는 “지난 4년간 흔들리지 않고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가치를 더 많이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며 “윤리경영의 일환으로 ‘소비자 만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착한 포장 프로젝트를 심화ㆍ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