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쇼헤이. USA투데이 연합뉴스

LA 에인절스가 ‘투타겸업 괴물’ 오타니 쇼헤이(24)에게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권고했다.

에인절스는 6일(이하 한국시간) "오타니가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받았다. 그의 오른쪽 팔꿈치 인대가 손상된 상태다"며 "구단은 오타니에게 수술을 권했다"고 발표했다. 오타니는 지난 6월 7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선발 등판해 오른손 중지에 물집이 잡혀 4이닝(4피안타 1실점)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후 정밀검진을 받았고 오른쪽 팔꿈치에 염증을 발견했다. 재활로 극복하려던 오타니는 그러나 지난 3일 휴스턴전에서 2⅓이닝 2피안타 2실점으로 부진했고, 조기 강판했다. 경기 뒤에는 팔꿈치 통증도 호소했다.

오타니가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으면 1년 정도의 재활 기간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 소시아 에인절스 감독은 스포츠호치와 인터뷰에서 "수술 시기와 장소는 모두 오타니와 상의해 결정할 것이다. 선수 생활을 생각하면 수술을 받는 게 나을 것 같다"며 "더 나은 선수가 되는 과정이라고 생각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