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축구의 사상 첫 아시안게임 4강을 이끈 박항서(59)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박 감독이 입국장에 들어서는 순간 공항을 찾은 팬들은 박수를 치면서 환영했다.

수십 명의 취재진에 둘러싸인 박항서 감독은 “특별히 한 것도 없는데 아침 일찍부터 언론에서 반갑게 맞이해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인사를 전한 뒤 “아시안게임 때 베트남 축구에 보내준 성원에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아시안게임 4강 진출은 감독뿐 아닌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힘을 모아 이룬 결과라고 강조하면서 최근 베트남 언론 등에서 언급된 계약 연장에 대해선 “아직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지금은 선수들과 생각하는 게 즐겁고 행복하다”면서 “(계약 연장에 관한 이야기는)고맙다는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박 감독은 국내서 가족, 지인들과 만나면서 휴식을 취한 뒤 오는 21일 영국으로 이동해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2018 러시아월드컵 기술 세미나’에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에 머물면서 11월 개막하는 동남아시아 축구선수권대회(스즈키컵)도 준비할 계획이다. 지난 1996년부터 시작된 스즈키컵은 2년 마다 한 번씩 열리는 동남아시아 최고의 축구대회로 베트남을 비롯해 최다 우승국(5회)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미얀마 등이 출전한다. 베트남은 지난 2008년 단 1번 우승했고 최근 2번은 모두 4강에서 멈췄다. 지난해 10월 베트남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박항서 감독은 지난 1월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다음달 한국에서 약 열흘간 전지훈련을 진행한다. 박 감독은 “한국에는 10월 17일 들어와 열흘 정도 훈련을 하고, K리그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2군 팀과 두 차례 정도 평가전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